스페인 축구협회, 이강인 ‘귀화’ 추진 중

스페인 축구협히가 이강인의 스페인 귀화를 원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스페인 발레시아 지역지 ‘수페르데포르테’는 2일(한국시간) “스페인축구협회가 각종 대회에서 좋은 활약을 펼친 이강인의 스페인 국적 취득을 원한다.

그의 엄청난 잠재력을 높게 평가하고 있다”면서, “스페인축구협회는 이강인이 스페인 국적이 아닌 걸 후회하고 있으며, 3년 전부터 이를 시도했다.

스페인 축구 협회는 일찌감찌 발렌시아 유망주 이강인의 잠재성을 알아봤으며, 지속적으로 러브콜을 보내온 것으로 드러났다.

이강인은 2011년 발렌시아 유스팀에 합류하여 7년여간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며 발렌시아 최고 유망주로 등극하였고, 레알마드리드 등 명문 구단의 관심을 받기도 하였으나 발렌시아의 파격 제안으로 잔류를 택했다.

2019년 6월 30일이 지나면 스페인 거주 8년 째다. 귀화 할 조건이 된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인천 태생인 이강인의 이력을 소개하면서, 병역 문제에 관해 언급했다.

예로 토트넘 홋스퍼에서 뛰고 있는 손흥민과 이승우(헬라스 베로나) 이야기를 꺼냈다.

28세 이전에 병역을 이행해야 한다. 다가올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딸 경우 면제 가능하다.

이강인에게도 이런 문제가 발생, 선수 생활하는데 걸림돌이 될 가능성이 있다는 것. 스페인 국적을 취득한다면 군 복무를 하지 않아도 된다고 설명했다.

관건은 이강인의 마음이다.

스페인으로 귀화하려면 대한민국 국적을 포기해야 한다.

결정적으로 당사자가 이를 생각해본 적 없다는 것.

이에 스페인축구협회가 계속 노력을 기울일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강인은 발렌시아와 재계약 협상 막바지에 돌입했다.

바이아웃이 무려 8,000만 유로(약 1,037억 원)에서 최대 1억 유로(약 1,296억 원)에 달한다.

이강인은 지난해 발렌시아 B팀 데뷔전을 치른 이후 11경기 만에 첫 골을 신고하여 가능성을 입증하였으며, 지난 2월에는 이미 발렌시아 A팀(1군 팀) 훈련에 참여하는 등 1군 데뷔도 머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